한남의 자랑거리

한남대, '2023년 창업중심대학' 선정, 5년간 410억원 지원

작성일 2023-05-09 15:36

작성자 김민영

조회수 69456

수정

한남대학교(총장 이광섭)가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2023년 창업중심대학’ 주관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창업중심대학은 지역의 창업생태계 활성화 및 대학발 창업기업 사업화 지원을 위해 우수한 창업 인프라 및 협업 네트워크를 갖춘 대학을 선정하는 사업으로, 올해 전국에서 한남대, 성균관대, 경상국립대 등 3곳이 선정됐다.
  한남대는 중기부의 국고지원금 연간 약 82억 원씩, 5년간 총 410억 원 규모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창업자를 발굴, 육성하는 사업을 추진하며, 5년간 425개 기업지원, 매출액 2,400억 원, 고용 2,300명, 투자유치 470억 원, 상장기업 15개 배출을 목표로 한다. 또한, 대전시(시장 이장우)도 창업지원을 위해 5년간 총 12억5,000만 원의 대응자금을 지원하는 등 대덕연구개발특구에서 지속적으로 창출되는 신기술이 지역에 터를 잡고 지역경제를 견인할 수 있도록 창업 인프라 조성 및 인재 양성에 적극 앞장서기로 했다.
  한남대는 창업중심대학 사업의 수행을 위해 대전시를 비롯해 권역 내 46개 창업유관기관과 협약을 체결했고, 연간 85개, 5년간 총 425개 이상의 예비·초기·도약·실험실 창업기업을 선발해 창업교육, 시제품 제작, 마케팅 지원, 투자유치, 글로벌 프로그램, 지역 창업행사 등 창업지원 맞춤 프로그램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남대는 ‘창업을 통한 지역경제 성장동력 거점 기관’을 비전으로 ▲창업밀착형 전문인력 양성 ▲창업 단계별 혁신 성장 창출 ▲기업의 성과 가치 극대화 창출 등 3대 추진전략을 바탕으로 지역 창업지원·육성 생태계 구축을 통한 지역 혁신 성장을 주도하는 창업중심대학 구현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성광 한남대 창업지원단장은 “우리 대학은 10년 이상 축적된 창업 노하우와 인프라를 바탕으로 과학과 교통의 중심인 대전에서 창업 성장동력 거점기관으로 지역 경제발전에 기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캠퍼스혁신파크 조감도.jpg

창업존 전경.jpg

56주년 기념관에 걸린 현수막 1.jpg

정보관리부서 : 시스템운영팀

최종 수정일 : 2021-10-28